[정재선의 마무리 성경번역] [예호슈아의 묵시가 성도 요안을 통하여 증언=요안계시록]

예호바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킹제임스성경 1655판>을 6년(1996-2001)에 걸쳐 번역하였다. 그래도 "'이 단어, 이 구절'은 어떻게 풀어야 하나?" 계속해서 그 풀이를 찾아서 정리, 시도해 본 것이 2003년에 발간한 쪽성경 <킹제임스성경 창세기 한글번역>이었다. 그후로 10년이 흐르고 있다. 2012년 5월 1일...더 늦기 전에, 우선 <요안계시록>부터라도 풀어나가자!! 그 동안 잠겨만 있던 물고가 일시에 터져나오듯이, <요안계시록>은 그렇게 터져 나올 것이다. 부디 <아마겟돈>의 계시가 풀려나오기를 고대하면서, 이것으로 필자의 '마무리 번역'은 시작된다.
[2012.5.1 ㅡ <요안계시록>을 풀기 시작한 날에]


[요안계시록 제4장] ◆그 하늘 성소ㅡTHE HEAVENLY SANCTUARY (1)◆

4:1이 일들 후에, 내가 바라보았더니, 하늘 안에 한 문이 열려 있음을 보았도다! 내가 들은 그 첫 음성은 나에게 전해주는 한 쇼파르(뿔나팔) 같았다. 그 음성이 말씀하시기를, '이리로 올라 오거라. 그리하면 내가 이 일들 후에 반드시 일어나는 그 일들을 너에게 보여주겠도다.

4:2순간적으로 나는 그 영계(靈界) 안에 있었고, 하늘 안에 한 보좌가 나타났는데, 어느 한 분이 그 보좌위에 앉아 계셨도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3 '나는 그 영계(靈界) 안에 있었고'> ㅡ 다음은 1914년에 발간된 <신약젼셔>에서 본 구절의 '조선예수교번역자회'의 번역이다: '내가성신의감동하심을입어보니'. 본 번역이 오늘의 <한글개역>의 '내가 곧 성령에 감동하였더니' 보다 한결 의미가 심도깊게 번역된 것으로 판단된다. 필자가 소년시절이었던 1950-60년대 만하여도 '성령'(聖靈) 대신 '성신'(聖神)이란 용어가 주를 이루었다!! 이 보다 먼저 1887년에 발간된 최초의 한글성경인 <예수셩교젼셔>에는 '내곳령에잇사니'로 번여되어 있다.

◆<엥겔(왕길지), '산약젼셔 찬숑가 합부', 조선예수교서회, p.711, 1904> (화중광야 소장).


    '만일 어떤 사람이 나에게 25만달러의 거금을 주면서 그 돈으로 전국으로 설교자를 파송하라고 제시한다면 그 돈을 도로 돌려 줄 것이다. 교회를 지으라고 하든지 학교를 세우라고 해도 그 돈을 돌려 줄 것이다. 그러나 그 돈으로 '서회'를 위해 쓰라고 한다면 나는 감사한 마음으로 두 손을 벌려 그 돈을 받고 하나님이 자비의 문을 열어 주신 데 대해 감사할 것이다.'


1999년 11월 이스라엘 성지여행 중에 '쿰란'에서 입수한 <람사성경/페쉬타역본>이다. (화중광야 소장).

한국 땅에 들어온 최초의 캐나다인 선교사이자 종교적 우화소설 <천로역정> 번역자인 '제임스 S. 게일'(한글명/기일/奇一)이 1915년 '서회'를 언급한 말이다. 게일이 그 중요성과 의미를 강조한 '서회'는 바로 지금의 '대한기독교서회'(대표 정지강 목회자)를 말한다.


4:3거기에 앉아계신 그 한분은 한 벽옥(碧玉)과 홍옥수(紅玉髓)를 닮았도다. 그리고 한 녹보석(綠寶石) 색조를 띤 구름들 가운데서이 그 보좌의 주위를 두르고 있었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3 '구름들 가운데서...활'> ㅡ ①'구름들 가운데서'=<헬라어역본>과 <람사성경>(Lamsa Bible)에는'구름들'(clouds)을 언급하지 않는다. ②'활'=기존의 번역들은 '무지개'(rainbow)로 번역한다. 그러나 본 역자는 '활'(bow)로 번역하였다:

    4:3거기에 앉아계신 그 한분은 한 벽옥(碧玉)과 홍옥수(紅玉髓)를 닮았도다. 그리고 한 녹보석(綠寶石) 색조를 띤 구름들 가운데서우기(雨器)가 그 보좌의 주위를 두르고 있었다. <2013.12.4/Update>.

그러다가 <요안계시록 10:1> 번역 도중에 <활> 보다도 더 진취적이고 성취적인 용어 <우기>(雨器) 곧 <비를 담는 그릇>으로 번역해야 함을 통감하기에 이른 것이다!! 이를 <별도주제 16/17/18/19/20/21/22/23>에서 다루고 있는 것이다!!:

[주제-16]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1] <2013.12.13/Update/자세히보기>.

[주제-17]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2] <2013.12.24/Update/자세히보기>.

[주제-18]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3] <2014.1.18/Update/자세히보기>.
<2014.1.18/Update>

[주제-19]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4] <2014.1.29/Update/자세히보기>.

[주제-20]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4] <2014.2.5/Update/자세히보기>.

[주제-21]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4] <2014.3.2/Update/자세히보기>.

[주제-22]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4] <2014.4.1/Update/자세히보기>.

[주제-23] <요안계시록 4:3> ㅡ A Rayne Bowe Not A Rainbow!! ㅡ '한 무지개'가 아니라 '한 우기'(雨器)이다!! [4] <2014.6.12/Update/자세히보기>.
<2015.9.14/Update>

한편, <람사성경>은 '조지 람사'George M. Lamsa) 교수가 아람어 계열의 <고대 동방필사본>(Ancient Eastern Manuscripts)인 <시리아어 페쉬타역본>(Syriac Peshitta)을 영어로 번역 1933년에 발간한 성경이다. <Lamsa Bible/Wikipedia/자세히보기>.

성경에는 두 계열의 뿌리가 존재한다. 본 동방계열의 필사본들이 정경으로 인정받는 <안티오크/비진틴 계열>이요, 그 외에는 '변질된 계열'인 <알렉산드리아 계열>인 것이다.
<페쉬타/시리아역본/자세히보기>.

4:4그 보좌(아람어=Kursio/쿠르시오) 주위에는 스물 네 보좌들이 있었고, 나는 머리들 위에 작은 금월계관들을 쓴 채. 하얀 옷들을 입은 스물 네 장로들을 보았도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4 '금월계관들'>=이 금월계관들은 '활모양'(Arches)이 없는 것들이다. <Updated/2015.11.15>

4:5그 보좌로부터 번개빛들과 천둥소리가 나왔도다. 일곱 개의 등잔불이 그 보좌 앞에서 타고 있었도다. 이것들이 예호바그 일곱 영님들이도다.

4:6-11

한 유리바다 ㅡ 하늘 안에서 드리는 찬송과 예배 (1)


4:6그 보좌의 앞을 보니, 그것은 마치 수정같이 번쩍이는 한 유리바다 같이 보였다. 그 보좌의 근처 한 중간에와 그 보좌의 주변에는 앞쪽과 뒤쪽에 눈들로 가득찬 네 영물(靈物)이 있었도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6 '수정같이 번쩍이는 한 유리바다'> ㅡ 본절은 <에스켈 1:22>의 머리들 위에 수정같이 펼쳐진 섬뜻한 빛깔처럼 '물궁창'(창세기 1:6-7)을 반영한다. '유리바다'는 <요안계시록 15:2-4>에서 자세하게 다룰 것이다.

◆<요안계시록 4:6> '영물'(靈物).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6 '영물'(靈物)> ㅡ 기존의 한글번역은 '생물'로 통용되어 왔다. 위 <4:2>의 '나는 그 영계(靈界) 안에 있었고'>를 풀이하는 중에, 1904년에 '조선예수교서회'가 발간한 <신약젼셔>의 번역 '령물'(영물)을 놓치지 않고 파고 들어가보았다.

이 용어는 다음의 세 가지 특징을 지니고 있었다:

    ① '살아있는 것들'(living ones) 혹은 '살아있는 창조물들'(living creatures). 헬라원어 'ζωον'(조온/G2226)=동사 'ζαω'(자오/G2198)의 '살아있는'의 파생어의 중성형으로서 '사람도 아니고 동물도 아닌 '존재'(새창조)를 나타낸다.

    ② <신언약>에서는 최초로 <히브리서 13:11>에 언급되며, '동물'이란 의미를 지닌다(베드로후서 2:12; 유다서 1:10). <요안계시록>에는 모두 20회(10X2=성경수론) 인용된다 (요안계시록 4:6-9; 5:6,8,11,14; 6:1,3,5-7; 7:11; 14:3; 15:7; 19:4).

    ③ 이 용어는 <요안계시록 13장과 17장>의 '짐승'(beast)과는 다른 용어로서, 이 '조아'(ζωα)들은 <창세기 3:24. 에스켈 1:5-14>(에스켈 10:20 비교)의 '그룹들'(체루빔/cherubim)이며, 천사들(angels)과는 구분된다:

    '이와 같이 하나님이 아담 그 사람을 쫓아내셨고, 그리고 에덴의 그 정원의 동쪽으로부터 생명의 그 나무의 길을 보존하기 위하여, 그분이 그룹들(체루빔)과 저절로 두루도는 한 검화염을 머물게 하셨다. (창세기 3:24, 킹제임스 화중광야역).

    이들 '조아'(ζωα)가 '창조'(creation)와 '구속'(redemption)을 전한다.


'영물'(靈物)로 번역함이 한결 심도있는 의미를 전달하니, 이는 '예호바의 주권적 의지로서 세우신 증인'을 표상하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이 '영물'(靈物)은 동서남북의 온 영계 속에 존재하면서 하늘 안의 그 보좌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직접 목격하는 '증인'을 나타낸다. 따라서 예슈아 크리스투께서 이 땅 위에 다시오실 때는 이들 '증인들'(요안계시록 1:7)과 함께 오신다. 이는 이 땅 위에서 예슈아 크리스투의 그 보혈로 구원받은 <참십일조>가 부활되어 하늘 안을 들림받은 '존재들'인 것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으로, '살'(육)은 이미 이 땅 안에서 벗겨졌기 때문에, '새창조'(New Creation)로서의 '영체(靈體)임이 이렇게 '영물'(靈物)로서 보여주신 것이니, 이 얼마나 놀라우신 은혜이련가!!

4:7첫 번째 생물은 한 사자를 닮았고, 두 번째 생물은 한 송아지를 닮았고, 세 번째 생물은 한 사람 같은 한 얼굴을 가졌고, 네 번째 생물은 한 나르는 독수리를 닮았도다.

4:8그 네 생물들은 각각 자기 주위에 여섯 날개들을 가졌는데, 그것들이 안쪽과 바깥쪽에 눈들로 덮였도다. 낮과 밤으로 그것들이 쉬지 않고 말하기를, '거룩하십니다, 거룩하십니다, 거룩하십니다, 예호바 알로하 그 전능자시여, 전에도 계셨고, 지금도 계시며, 앞으로 오실 분이십니다.' 하도다.

4:9이 네 생물들이 그 보좌 위에 앉아계신 한분에게, 곧 영원무궁히 살아계시는 그 한분에게 찬양과 존귀와 감사를 드릴 때 마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9 '~때 마다'> ㅡ 헬라원어 '호탄'(οταν/G3752=οτι+αν)=본 절에서는 '미래직설법'이다. 접속법과 함께 사용되는 복수형이다. [경한수, '헬라어 신약성경', 서울: 세풍설교연구소, 1995, p.107, 938].

4:10그 스물 네 장로들이 그 보좌 위에 앉아계신 그 한분 앞에 무릎끓고, 그들이 영원무궁히 살아계시는 그 한분에게 엎드리도다. 그들이 그 보좌 앞에 자기들의 월계관들을 벗어던지고 말하기를,

4:11'그 거룩하신 분이시요,우리의 알로하이신 오 주님이시여, 찬양과 존귀와 능력을 받아주심이 합당하십니다. 이는 주님이 모든 것들(만물/萬物)을 창조해 놓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주님의 뜻으로 인하여 이 모든 것들이 있었고, 지금도 지으심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하였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4:11 '모든 것들'(만물)> ㅡ 본 필자가 수 차례 언급, 풀어 놓았듯이, '모든 것들'(만물)(타 판타)은 '삼라만상/우주'가 아니다. '예호슈아 크리스투'와의 '신비적연합'을 이루는 '대상'(회중/모임/신부)을 표현한 것이다. 다음 자료를 정독하시기 바란다. [성경바로알기] 신비적연합 4 - '그 모임'의 '그 몸'이 '모든 것들'(민물)로 채워짐으로써 완성되는 것이다. <자세히보기>.

<Created/20120529>
<Updated/20120529><20120530><20120602><20120611><20141204>
<20131213><20131224>
<20140118><20150914><20151115>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