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선의 마무리 성경번역] [예슈아의 묵시가 성도 요안을 통하여 증언=요안계시록]

예호바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킹제임스성경 1655판>을 6년(1996-2001)에 걸쳐 번역하였다. 그래도 "'이 단어, 이 구절'은 어떻게 풀어야 하나?" 계속해서 그 풀이를 찾아서 정리, 시도해 본 것이 2003년에 발간한 쪽성경 <킹제임스성경 창세기 한글번역>이었다. 그후로 10년이 흐르고 있다. 2012년 5월 1일...더 늦기 전에, 우선 <요안계시록>부터라도 풀어나가자!! 그 동안 잠겨만 있던 물고가 일시에 터져나오듯이, <요안계시록>은 그렇게 터져 나올 것이다. 부디 <아마겟돈>의 계시가 풀려나오기를 고대하면서, 이것으로 필자의 '마무리 번역'은 시작된다.
[2012.5.1 ㅡ <요안계시록>을 풀기 시작한 날에]


[요안계시록 제1장] ◆서막 환상(序幕幻想)ㅡTHE OPENING VISION◆

1:1-8

알로하의 그 말씀


1:1예슈아 메시야의 그 묵시이니, 이는 반드시 필요하기에 예호바가 곧 일어날 일정한 사건들을 자신의 종들에게 보이시려고 그분(예슈아님)에게 주신 것이다. 예호바가 자신의 천신(天神/천사)를 자신의 종 요안에게 보내심으로써 이 사건들을 밝히 보이셨다.

[미니풀이] 천신(天神/천사) ㅡ 기존의 <한글개역> 및 여타 한글 번역본에서는 '천사'로 번역되어 온 용어이다. 그런데 본 번역자가 <천사>(天使)를 <천신>(天神)으로 바꾸는데는 용어상의 정확성 때문인 것이다. 본 용어는 '천신'은 아래 이미지에서 볼 수 있다. 1941년 3월 25일, '안세명 아르눌프' 독일 출신 신부가 꼬박 4년에 걸쳐서 번역, 출간한 '요안묵시록'(요안계시록)이다. <성경용어 '천사'(天使) 이전에 이미 '천신'(天神)으로 번역, 사용되었다!!/자세히보기>.

◆'사도ㅡ종도, 요한ㅡ요안, 계시록ㅡ묵시록'...한국에서의 개신교와 천주교 간에 성경번역상 용어의 차별이 현저하였다.<신약성서: 서간 묵시편>(新約聖書: 書簡-默示篇).

<동양언어에 능통했던> '아르눌프' 신부는 <덕원 성베네딕토회 수도원>에서 신약성경 중에서 아직 번역되지 아니한 <서간-묵시편>을 먼저 번역하기로 하고, 번역에 착수한 지 4년 만에 이를 완성하여 간행을 보게 되었다. <천주교 최초 한글성경 '요안묵시' 번역의 과정/자세히보기>.

1:2요안자기가 본 모든 일(환상)에 관하여 알로하('예호바'의 헬라어 명칭)의 그 말씀(구언약)에 그리고 예슈아 메시야의 그 유언(신언약)의 한 증인이 되었다.

1:3이 예언의 그 말씀들을 듣고 그 안에 기록된 그 일들을 준행하는 자는 누구든지 복을 받음 것 처럼, 이 예언(προφητειας /두루마리)을 읽는 자는 누구든지 복을 받음이니, 이는 그 때가 가까움이다(일곱 '회중들/모임들'의 관점에서).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3 '이 예언'> ㅡ '이 예언'이란 '기록된 책'을 말함이다. <요안계시록 3:5>에서는 '생명의 그 작은 두루마리'임이 구체적으로 계시된다.

1:4요안으로부터 아시아 안에 있는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에게 전한다. 지금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앞으로 오시게 될 한 분으로부터, 그분의 보좌 앞에 계신 그 일곱 영님들로부터,

1:5그 신실하신 증거자시요, 우리를 사랑해 주셨고 자신의 피를 통해서 우리의 죄들로부터 우리를 풀어주셨던,

1:6알로하이신 그분의 아버지를 위하여 우리를 한 제사장직 왕국(아람어)으로 삼아주셨던, 그 죽은자들로부터 그 첫태생이시고 그 땅의 그 왕들의 그 통치자이신 예슈아 메시야로부터 임하는 은혜와 평안을 너희에게 전한다. 그분들(예호와와 그분의 메시야)에게 찬양과 권세가 세세 무궁토록 있도다. 아민(아람어/자세히보기)(기독교=아멘/유태교=에멘/이슬람교=아민/이교=아멘,아몬,아문/'아멘'은 본래 이집트 한 신의 이름).

1:7그분이 그 구름들(그 증인들/그 순교자들)과 함께 오고 계시니, 모든 눈이 그분을 보겠음이요, 곧 그분을 창으로 찌른 자들과, 그 땅의 모든 족속들이 그분이 오심으로 슬피 울겠도다. 그리 되겠도다, 아민.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7 '그 구름들'> ㅡ 성경은 '크리스투'와 그분의 말씀을 믿는 자들 만이 '그 구름들' 안에 있게 된다고 전한다:

    우리의 주님이 한 통치권을 가지고, 그 천사장같이 한 음성을 가지고 예호바의 쇼파르(뿔나팔)를 가지고 하늘로부터 스스로 내려오시겠고, 그 메시야에 속한 그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겠다. 그리고는 아직도 살아있으면서, 남아있는 우리가 궁창 안에서 우리 주님을 만나려고 그들과 함께 그 구름들 속으로 함께 옮겨지겠다. 그리하여 우리가 우리 주님과 함께 영원히 있게 되겠다. (데살로니카전서 4:16-17, 예슈아의 중언 화중광야역)

'순교자'의 어원이 '구름'이다!!

1:8'나는 그 알랍이요 그 타우(아람어)다' 예호바 엘로힘(예슈아)이 말씀하시니, 곧 지금도 계시도, 전에도 계셨고, 앞으로 오시게 될, 만물(참십일조)의 그 통치자시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8 '나는 그 알랍이요 그 타우다.'(아람어)> 성경은 <창세기 1:1> 속에 '예슈아님'이 주재(主宰)이심을 풀지못하면, 끝까지 풀리지 않게 되어 있다. 위 히브리어 본문 중간(희색 표시) '에트'는 히브리 문법상 번역되지 않는 '목적격 주격 불변사'이다. 따라서 '그 시작 안에서 엘로힘이 그 하늘들과 그 땅을 창조하셨다'로 번역되어야 한다. 이 번역에서 '그 시작'은 물론 '예슈아님'을 지칭하는 것이요, <요안복음 1:1>에서 '그 말씀'이요, <요안계시록>에서는 <1장-22장>임이 확실하게 풀어진다. '그 시작'은 기존 번역상의 '시간/공간적 개념'(태초/시초/시원)이 절대 아닌 것이다!! 히브리원어상 엘로힘 바로 다음에 이어지는 단어 '에트'는 '알렙과 타우'(헬라원어=알파와 오메가)로서 '그 시작과 그 마지막'임을 나타내는 표식(標識)으로서 '엘로힘'이 곧 '예슈아님'을 의미함이다. 이는 히브리원어 알파벳이 '22자'요, '알렙'이 첫글자요, '타우'가 마지막 글자임과 같이, <요안계시록>이 모두 '22장'으로 이루어져 있음과 동일시함으로써, '예슈아님'을 지칭함인 것이다. 이것은 인간으로서는 풀리지 않는 엘로힘 하나님의 절대주권인 '크로노스 시간' 속에서 이루어질 미완료형태의 '미래적 실재'인 것이다. 다만, 기록되어진 '그 말씀' 그대로 믿고 준행하면 되는 것이다. '예슈아님'은 '다빋의 그 아들로서' 유태인으로 오셨으나, 설교하신 말씀은 '아람어'였다. 아람어는 히브리어와 큰 차이가 없다!!

1:9-20

예슈아의 그 유언 ㅡ 크리스투의 두 가지 모습(형상적, 모양적)


1:9너희 친구(형제/자매)요 예슈아 메사야 안에서 우리에게 닥쳐 올 그 환난과 고통(인내) 안에서 너희 동참자인 나 요안은, 파트모스라 불리는 그 섬에 있었으니, 이는 알로하의 그 말씀예슈아 메시야의 그 유언 때문이었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9 '친구'(형제/자매)> ㅡ '퀘이커교인들'(Quakers)이 그들의 '형제들'(brethren)을 그들의 '친구들'(Friends)로 부르고 있음은 올바른 생각인데, 이는 헬라어 원어상 '아델포이'(복수형)가 '자매들'(sisteren)도 배제하지 않으며, 믿음 안에서 남성과 여성의 '형제자매'(siblings)를 지칭하기 때문이다. 특히, 예슈아님은 '나의 하늘 안에 계신 아버지의 그 뜻을 준행하는 자는 누구든지 나의 형제요 나의 자매요 나의 어머니이다.'(마태오복음 12:50)라고 제자들에게 일러 주셨다. 그리고 '그 아버지의 뜻'(The Father's Will)이다: '이것이 나를 보내주신 그 아버지의 뜻이니, 곧 내게 주신 모든 자를 하나도 잃지 아니하고, 다만 마지막 날에 다시 일으켜 세우는 것이라.(요한복음 6:39). 곧 예슈아님의 양식인 하나님의 '잃은 자'를 되찾아서, 엘로힘 하나님께 되돌려드리는 <참십일조의 회복>인 것이다!!

1:10내가 예호바의 날(주님의 그날)에 영계(靈界) 안에 있었고, 내가 나의 뒤에서 말씀하시는 한 쇼파르(뿔나팔) 같은 소리를 들었는데,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10 '예호바의 그날(주님의 그날)'...'한 쇼파르(뿔나팔)'> ㅡ '예호바의 그날(주님의 그날)'=히브리어로 정확하게 번역하면 '주님의 그 날'(THE DAY OF THE LORD)로서, 성경기록상 가장 중요한 사건중 그 하나이다. (데살로니카전서 5:2; 데살로니카후서 2:2; 페트로후서 3:16 참조). 이 날은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일요일'이 아니다!! ㅡ '한 쇼파르(뿔나팔)'=구언약에는 '전쟁'과 '예호바의 그날' 곧 '주님의 그날'과 연관되어 있다. (스파냐 1:14-16): 1:14The great day of the LORD is near, it is near, and hasteth greatly,eventhe voice of the day of the LORD: the mighty man shall cry there bitterly. 1:15That day is a day of wrath, a day of trouble and distress, a day of wasteness and desolation, a day of darkness and gloominess, a day of clouds and thick darkness, 1:16A day of the trumpet and alarm against the fenced cities, and against the high towers. (Zephaniah 21:14-16, King James Version)ㅡ 1:14예호바의 그 큰 날이 가깝도다.그날이 가깝고도 심히 급하도다. 예호바의 그날의 그 음성이 통렬하시기에 용맹한 사람들도 큰 소리로 외치겠도다. 1:15그날은 진노의 한 날이 되겠고, 고통과 고난의 한 날이, 곤경과 파멸의 한 날이, 어둠과 침울의 한 날이, 구름들과 짙은 흑암의 한 날이요, 견고한 성읍들을 향하고 높은 망대들을 향하여 부는 쇼파르(뿔나팔)의 한 날이 되겠도다. (스파냐 1:14-16, 엘로힘말씀 정재선역). <2015.9.24>

1:11'네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을 한 작은 두루마리에다 기록하고, 그것을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에게 보내거라: 에페소스, 스뮈르나, 페르가모스, 뒤아테리아, 사르데이스, 필라델페이아, 그리고 라오디케이아로 보내거라.' 하셨다.

1:12내가 나에게 전해진 그 음성을 보려고 돌아섰고, 내가 돌아섰을 때, 내가 그 일곱 금등잔들을 보았고,

1:13그 등잔들 중에 누군가, 인간의 그 아들을 닮은 분이 양발 아래까지 덮은 한 옷을 입고 있었고, 그분의 가슴 주위로 한 금띠를 둘르고 있었도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13 '인간의 그 아들'> ㅡ 다소 이 '불가사의한 수수께끼' 구문을 어떻게 최선으로 번역해야 하는가? <한글개역>은 <중국어역>을 그대로 채용하여 '인자'(人子)로 사용해오고 있다. 필자는 '하나님의 그 아들'의 대칭어로서 '사람의 그 아들'로 번역해 왔다. 이제는 마무리를 짓는다. 과연 예슈아님이 '한 사람의 그 아들'(the Son of a man)이셨을까? 아니다!! 그렇다면 그분은 '인간의 그 아들'(the Son of Humanity)이셨나? 맞다!! 그러나 우리 중 어느 누구와도 동일하지 않으시다. 그분에게는 오로지 '하나의 인간적인 부모'(요제프와 미리암=요셉과 마리아)가 계셨을 뿐이다. 그것으로 끝나버리셨다. 그런데 이단자들은 그분에게 아내(막달라 마리아)가 있었다고 '인조된 신화'(프랑크왕국의 '메로빙거왕조/Merovingian Dynasty')를 가지고 실존인양 인류를 속이고 있다. 영화 '다빈치 코드'의 허구성을 살펴보면 풀릴 것이다. <복음선교문서 콜렉션 2/'다빈치 코드'의 베일을 벗긴다!!/자세히보기>. 한편, 예수의 무덤과 후손이 일본에 있다는 '괴설'도 존재한다. 본 구절에서는 그분의 '인간임/인간성'(Humanity)이 핵심인 것이다. 기회가 주어지면, 별도의 주제에서 다룰 것이다!!

1:14그분의 머리와 머리털은 양털같이 하얗고, 눈처럼 하얗도다. 그분의 양눈은 불꽃들을 닮았도다.

1:15그분의 양발은 한 용광로 안에서 빛나는 달궈진 놋 같았고, 그분의 음성은 많은 물소리들 같았도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15 '많은 물소리들'> ㅡ 성경 전반에 걸쳐서 흐르고 있는 용어이다. 필자가 이미 <복음선교문서 콜렉션 19/누가 '참 활쏘는 자인가?/자세히보기>에서 풀어 놓았다. 이 '물들'이 <창세기 1:6>에서 최초로 등장하면서, <구언약> 전반에 걸쳐서 <백성들/무리들/민족들/언어들/소리들>로 표출된다. 그리고 <신언약>에서는 예슈아님이 지칭하시는 '제자들'인 '너희들'이요, 그리고 엘로힘이 예슈아님을 통해서 찾으시는 '잃은자들'이요, 성도 파울로스의 그 복음시대에 이르러서는 '성도들'(형제들/자매들=친구들)이요, <히브리서>에서는 <7장>의 '십일조'를 계시하는 은유적 용어이다. <성경 속에 감추어진 십일조의 실체/자세히보기>. '십일조'는 엘로힘이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예슈아 크리스투를 통해서 반드시 찾으시려는 '대상'이다. 이것의 그림자로서 '물질' 곧 짐승의 <첫태생>과 곡식의 <첫열매>를 드리라는 성막의 제사를 보여주신 것이다. 그러나 이는 '미래적 실재'에 대한 하나의 '그림자'였다. 그 실체는 <신언약>에 이르러서야 바로 <예슈아님>이 <참십일조>요, 그분의 뒤를 이어 '그 길'을 준행하는 '제자들=성도들'을 총칭함으로서 <참십일조>의 정체(?)가 '많은 물소리들'(Many Waters)로 밝히 드러남이니, 이것이 바로 엘로힘의 절대주권적 영역인 '크로노스' 시간 속에서의 <예슈아님의 묵시>요, 그분의 묵시가 성도 요안에게 보여주신 그 환상과 그 음성을  통하여 두루마리에 기록되었고, 그 기록들이 번역되어 지금 우리가 읽고 있는 <요안계시록>인 것이다!! 이는 엘로힘이 '카이로스'라고 하는 인간의 역사시간 속에서 드러내시는 인간에게 주어진 선택적 주권인 것이다. 이것은 인간이 판단해서 결정해야 할 의무인 것이다. 따라서 <요안계시록>에는 이 '많은 물들'(19:6을 마지막으로)이 종종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1:16그분은 자신의 오른 손 안에 일곱 별들을 가졌고, 양날이 날센 한 검이 그분의 입으로부터 나왔도다. 그분의 얼굴은 한창 빛나는 해와 같았도다.

1:17내가 그분을 보자, 나는 그분의 양발 앞에 쓰러져 죽은 자 같이 되었도다. 그분이 자신의 오른손을 내 위에 얹으셨고 말씀하셨도다. '두려워 말아라, 나는 그 처음이요, 그 마지막이다,

1:18그 살아있는 자이다. 나는 죽었었으나, 보아라, 나는 세세 무궁토록 살아있도다! 아민. 그리고 내가 죽음과 셰올(죽은자의 죽음의 상태로서의 그 무덤/헬라어 '하데스'와 다름)의 그 열쇠들을 가졌도다.

1:19그러므로 네가 이미 보았던 것과, 지금 일어난 그 일들과, 이후에 일어나고야 말 그 일들을 기록하거라.

1:20네가 본 나의 오른손 안에 있는 그 일곱 별들과, 그 일곱 금등잔대들에 관한 그 신비는 이러하도다: 그 일곱 별들은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의 그 영적 사자(使者/인간 대표자)들이요,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과, 그 일곱 등잔대들은 바로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이다.' 하셨다.

[미니풀이] <요안계시록 1:20 '그 영적 사자(使者)들'> ㅡ 그 영적 사자(使者)는 거의 모든 역본에서 '천사'로 번역된다. '앙겔로스'(Angelos)는 헬라어에서 차용된 용어이다. '영적 사자'로 번역해야 함은 우리 사회에서는 '천사'(angel)가 날개들이 달린 여성으로 구성된 하나의 영물(靈物)을 의미하니, 이는 이교로부터 도입된 개념인 것이다. '앙겔로스'의 문자적 번역은 하나의 '사자(使者), 사절(使節), 보냄을 받은자'를 의미한다. 따라서, 헬라원어상, 이 용어는 <요안계시록 2-3장>에서 펼쳐지게 될 <그 일곱 회중들/모임들>에 이르게 될 '인간 대표자들'을 의미할 수 있겠다!!

[주제 01] '예슈아 크리스투'는 '아이콘'이 아니시다!! ㅡ 예슈아님의 모습에 관한 '묵시'(크로노스 안에서)는  성도 요안이 기록한 두루마리를 통하여 두 가지 모습으로 '계시'(카이로스 안에서) 해주셨다!!] <별도주제/자세히보기>

 

<Created/20120501>
<Updated/20120501><20120502><20120503><20120504><20120505><20130124>
<20130529> <20150924>

이 게시물을..